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인터뷰] 나리, 순둥한 매력 발산! "레인보우 멤버가 될 뻔했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 기자
  • 2019-11-22 17:00
나리./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그룹 와썹(Wassup) 출신 ‘나리'가 22일 오전 아시아뉴스통신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모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FAVORITA’라는 앨범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나리는 솔직하고 털털한 인터뷰에 반전해 포토세션에서는 화려하고 섹시한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나리./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나리의 솔로곡 ‘FAVORITA’는 왕의 총애를 받는 여인을 뜻하는 이탈리어 ‘favorita'에서 따왔다.

‘FAVORITA’는 여인의 치명적인 매력을 잘 보여주는 곡으로 레게와 라틴의 느낌을 동시에 느낄 수 있으며 앞부분의 반복되는 기타 리프로 인해 고조되는 섹시함과 후렴에서 나오는 바이올린 라인은 치명적인 분위기를 표현해 낸다.
 
나리./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걸그룹 와썹으로 7명의 멤버와 활동을 하다가 솔로로 혼자 활동하는 것에 대해 나리는 “7명이 하던 걸 혼자 하려니까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하고 멀티가 되어야 한다”며 “무대에서도 다른 멤버가 메인이면 나는 옆에서 숨도 고르고 할 수 있는데 혼자 하다 보니 그 부분이 힘들긴 하다”고 전했다. 와썹의 멤버들이 솔로 활동 응원을 해줬냐는 질문에 나리는 “멤버들이 고기 사달라고 하더라. 나에게 뭔가 얻어먹을 생각만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나리./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나리는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로 “촬영할 때 신경을 너무 많이 써서 즐기지 못한 게 아쉽다. 긴장 상태여서 밥도 잘 못 먹고 있다가 촬영이 끝나고 불어있는 떡볶이와 김밥을 따로 싸서 불이 다 꺼진 차 안에서 다들 잘 때 혼자 어둠 속에서 음식을 먹었다”고 눈물 나는 사연을 떠올렸다.
 
인터뷰 내내 나리는 세보이는 이미지와 다르게 완전 소탈하고 털털한 매력을 뽐내며 “나는 원래 순한 아이다. 태어나서 크게 화를 내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언급했다. 취미도 컬러링북 색칠하기, 책 읽다가 좋은 구절 캘리그라피로 쓰기, 네일아트 하기 등으로 앞으로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서 자신의 취미 활동을 조금씩 공유하기로 약속했다.
 
나리와 위수정 기자./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나리는 가수가 된 계기가 본능적이었다고 답했다. “어릴 때부터 사촌 언니랑 음악 방송을 보면서 따라 하고, 가수와 제목 맞추기 게임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가수의 길을 들어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저를 보고 걸그룹 ‘레인보우’와 비슷하다고 언급해주시는데 중2 때 레인보우의 멤버가 될 뻔했다. 그때 레인보우의 ‘가십걸’ 댄스 시안을 찍게 됐는데 DSP 대표님이 제가 눈에 들어왔다고 하더라”고 전하며 레인보우와 인연을 공개했다.
 
기억에 남는 팬으로 나리는 “떡집 아들인 팬이 있었다. 우리가 방송할 때 떡도 돌려주고 생일에 떡케이크를 보내주기도 했는데 강남역에서 쇼핑을 하고 있는데 우연히 그 팬과 마주쳤다. 그때 되게 반갑게 인사하고 안부를 물었는데 팬과 아티스트가 아니라 친구를 만난 거 같더라”며 팬 사랑의 면모를 보여줬다.
 
나리./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나리는 솔로 활동의 목표로 “변화무쌍한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춤이면 춤,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욕심쟁이여서 그런지 다 잘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나리는 솔로곡 ‘FAVORITA’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ananewsent@gmail.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