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이해찬 "필리버스터는 쿠데타…野와 예산·법안처리"

"한국당, 국회 정상운영 약속해야 대화로 해결…더는 안 끌려다녀"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정수지 기자
  • 2019-12-02 10:5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정수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자유한국당의 무차별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겨냥해 "국가기능을 마음대로 하겠다는 쿠데타"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필리버스터 신청을 공식 철회한 뒤 비쟁점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지 않고, 국회를 정상 운영하겠다고 공개 약속할 경우 예산안과 법안을 한국당과 대화해 해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응하지 않으면 국회 정상운영을 강조하는 야당과 국회를 정상화해 예산안과 처리 가능한 민생법안을 정기국회 내 처리할 것"이라면서 "한국당에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199개 법안을 필리버스터 해 국회를 마비시키는 일을 누가 정상이라고 생각하겠나"라며 "한국당이 상식 이하의 일을 벌이며 뻔뻔스러운 것이 통탄스럽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한국당은 말도 안 되는 거짓말로 일관하지 말라"며 "국회 파괴, 민생파괴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suri91@nate.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