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사랑의 불시착' 첫 방송 D-1, 인물관계도 어떻게 될까?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 기자
  • 2019-12-13 13:12
  • 뉴스홈 > 문화/연예 > 연예
(제공=tvN)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첫 방송에 앞서 주연 4인방의 인물관계도를 통해 시선을 집중시키는 케미 포인트를 공개했다..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먼저 현빈이 맡은 리정혁은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원리원칙대로 부대를 이끄는 인민군 대위로, 평소 중대원들을 엄하게 대하지만 다른 상관들의 간섭에서는 자신의 중대원들을 철저히 지켜내는 따뜻한 내면의 소유자다. 대대로 군 고위급을 지낸 명문가에서 태어나 강직하고 곧은 성품을 지닌 그가 다른 인물들과의 케미스트리를 통해 보여줄 인간미 넘치는 모습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손예진은 재벌 3세 상속녀이자 남한에서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핫한 셀럽 윤세리 역을 맡아 열연한다. 천부적 재능과 뛰어난 사업 수완으로 큰 성공을 거둔 윤세리가 아무도 그녀를 모르는 낯선 땅 북한에서 어떤 시련을 만나게 될지, 집주인과 불청객의 관계로 리정혁과 엮이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흥미가 더해진다.

또한 리정혁의 약혼녀 서단(서지혜 분)은 당당하고 도도한 매력의 소유자다. 뛰어난 미모와 출중한 스펙으로 평양 최고의 ‘맵짠녀(퀸카)’라 불리는 서단은 리정혁과는 부모님이 정해주신 약혼자 사이로, 사랑 앞에서는 순수한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내며 극에 설렘과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재벌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영 앤 리치’ 사업가 구승준 역은 김정현이 맡았다. 이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그가 북한으로 향하게 되는 이유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과거 스캔들로 얽힌 윤세리와 북한에서 재회하는가 하면, 리정혁의 약혼녀인 서단과도 특별한 인연을 맺는다고 해 이들이 만들어 나갈 복잡 미묘한 관계에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토요일(14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entpres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