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설 연휴 종합상황실 운영으로 발빠른 주민불편 대응

  • [제주=아시아뉴스통신] 김영규 기자
  • 송고시간 2020-01-20 17:40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안정적 쓰레기 처리부터 24시간 비상진료체계 구축까지
제주도청의 모습/사진출처=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종합상황실」을 운영 한다.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많은 관광객과 귀성객들이 입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입도객과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만들기 위해 『설 연휴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 종합상황실」이 운영되고, 7개 반 1,227명이 비상 근무하는 등 비상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설 연휴 종합상황실은 공항, 항만 등에서 여객 수송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고, 관광지를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에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연휴기간 동안 평소보다 많은 양의 쓰레기 배출이 예상됨에 따라 안정적인 생활 쓰레기 수거⋅처리에 나선다.
아울러 하수관련 시설물 안전 관리 및 비상 대기반을 운영해 주민불편을 최소화 한다.

24시간 각종 재난 및 사건사고 발생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119구조⋅구급대 긴급 대응체제를 유지한다.
7개 보건소를 중심으로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하고, 당직 의료기관과 당번 약국도 운영한다.
 
제주특별자치도 현학수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설 연휴기간 동안 생활불편과 안전공백이 발생하지 않고,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입도객과 관광객은 추석 연휴 불편사항이나 비상사태 발생 시, 도청 종합상황실 또는 제주 120 만덕콜센터를 통해 민원을 접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