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설 명절 다소비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결과, 98.3%(116건 중 114건) 적합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1-22 09:53
  • 뉴스홈 > 사회 > 사회일반
부산시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농산물검사소는 엄궁·반여 농산물도매시장에 출하된 설 명절 다소비 농산물 116건을 검사한 결과, 98.3%인 114건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농산물검사소는 지난 1월 7일부터 20일까지 ▲채소류 97건 ▲과일류 14건 ▲서류 3건 ▲견과종실류 1건 ▲향신식물 1건 등 총 116건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깻잎 3건 ▲치커리 3건 ▲상추, 시금치, 쑥갓 각 1건 등 채소류 9건에서는 기준치 이하의 잔류농약이 검출되어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초 ▲방아잎 각 1건(1.7%)에서는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농약이 검출되었다. 

검출된 성분은 살균제 디에토펜카브와 프로사이미돈인 것으로 밝혀졌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안전성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 2건(111kg)에 대해서는 압류·폐기 조치하여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였고, 관할 행정기관에 생산자를 통보하여 행정처분토록 하였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해서 잔류농약 검출률은 11%에서 9.5%로, 부적합률도 2.5%에서 1.7%로 다소 감소해 먹거리 안전성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점 관리 품목인 잎․줄기 채소류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하여 시민들께서 안전한 농산물을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잔류농약검사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