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전북도,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 오픈

-서부신시가지(창조경제혁신센터 사거리) 위치, 쇼핑·체험·휴식 한꺼번에
-12개 예비창업자 선정, 4개월간 체험점포 직접 운영
-전북 최초 도심에 창업 테스트베드 구축 의미 커
-전액 국비 28억원 구축 및 운영, 체험점포 우수졸업생 사업화자금 2천만원 등 지원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 송고시간 2020-01-22 14:10
  • 뉴스홈 > 사회 > 사회일반
22일 전북도,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 오픈.(사진제공=전북도청)
소상공인이 창업 전에 판매와 고객관리 등 실제 점포를 운영하면서 사업모델을 점검하는 테스트베드가 전북 전주에 구축된다.
 
이론과 실무를 겸한 경영체험과 함께 사업화 자금도 지원받을 수 있어 소상공인 창업 생존 가능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와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전주 서부신시가지에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 전주점의 문을 열었다.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은 창업 아이템을 미리 시험해 보고 성공 가능성을 검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테스트베드로 예비 창업자의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이론교육과 점포경영체험 뒤 사업화 자금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국가 직접 사업이다.
 
꿈이룸 전주점은 꿈을 이루는 공간이라는 의미로 전주의 중심상권인 전주 서부신시가지(창조경제혁신센터 사거리, 대신빌딩 1층)에 소비자 트렌드에 맞게 쇼핑, 체험, 휴식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꿈이룸 전주점은 지난해 11월 교육생을 선발해 창업기초교육과 상품지원 등 4주 동안의 이론교육을 마쳤으며 앞으로 12명의 예비 창업자가 4개월 동안 체험점포에서 실제 창업 아이템을 판매하게 된다
 
이들은 실제 점포를 운영하면서 사업모델을 검증하고 판매전략, 고객 응대 요령, 제품진열, 고객관리 등 창업에 필요한 사항들을 준비하며 전문가의 멘토링을 받는다.
 
업종은 음식업(3명), 미용업(2명), 소매업(6명), 교육 서비스업(1명)이며 칼로리를 계산한 샌드위치, 건강한 트렌드를 반영한 비건 화장품, 애견 간식, 카페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꾸려졌다.
 
4개월의 체험점포 운영을 마친 사관학교 졸업생은 교육 결과와 사업계획 평가를 거쳐 최대 2,000만 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최대 1억 원까지 창업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전북도는 소상공인의 체계적인 창업 지원을 위해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설립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지난해 8월 유치에 성공했다.
 
정부로부터 구축을 위한 국비 28억 원과 함께 계속사업으로 매년 운영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
 
그동안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전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가 소재하는 6개 시·도(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도)에서만 운영돼 도민의 경우 원거리 광주에서 교육을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문을 연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은 도내의 예비 창업자들에게 실수요 지역에서 준비된 창업을 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구축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앞으로 예비 창업자 20여 명씩 2차례에 걸쳐 추가로 선정해 ‘꿈이룸’에서의 준비된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준비된 도전정신이 우리 전북경제의 미래와 희망이 될 것이다”며 “다양한 경험과 끊임없는 고민으로 실제 창업 현장에서 당당하게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교육생을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