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무주군, 도시민 농촌유치 프로그램 운영

-1억 2천여만 원 투입해 어울림, 학습 등 지원
-(사)무주군귀농귀촌협의회 통해 지역민과 귀농 귀촌인과의 한마음대회도 개최
-도시민 농촌유치 돕는 기반 호평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현홍 기자
  • 송고시간 2020-01-23 11:25
  • 뉴스홈 > 사회 > 사회일반
전북 무주군 지역주민과 귀농귀촌인이 함께하는 2019 어울림 한마당.(사진제공=무주군청)
전북 무주군은 도시민과 예비 귀농·귀촌인의 무주군 유입을 위해 사업비 1억 2천만원을 투입해 도시민 농촌유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사)무주군귀농귀촌협의회를 통해 추진할 예정으로 △지역민과 귀농·귀촌인이 함께 어울리며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귀농·귀촌인 한마음 대회를 비롯해 △어울림 장터 △박람회 참가 △예비 귀농·귀촌인 학습 △선진지 견학 등 9개 세부 사업으로 진행된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농업지원과 귀농·귀촌팀 강혜경 팀장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민과 귀농·귀촌인이 서로 간에 거리감을 좁히고 예비·귀농귀촌인들에게는 무주를 알리며 이주를 유도하는 계기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를 한다”라고 밝혔다.
 
귀농인 김 모 씨(52세)는 “귀농을 앞두고서 뭘 어떻게 준비하고 어디로 가야할 지 암담할 때 도움을 받았던 프로그램”이라며 “도시민 농촌유치 프로그램을 통해 무주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분들이 많아지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에만 694세대 820명이 전입을 했으며 무주군은 귀농·귀촌인 유입을 위해 도시민 농촌 유치지원과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 농가주택 수리, 집들이 비용 지원, 청장년 귀농인 영농 지원, 건축설계비 지원, 고령 은퇴 도시민 영농 및 생활지원 등에 올해 총 5억 1천여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