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추미애 법무부 장관, 23일 인사로 또 윤석열 사단 '물갈이'...지방으로 발령내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 기자
  • 송고시간 2020-01-24 02:09
  • 뉴스홈 > 정치 > 정치일반
(좌측)추미애 법무부장관 (우측)윤석열 검찰총장./아시아뉴스통신DB
23일 단행된 법무부 차장검사급 인사에서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감찰무마 의혹,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차장검사들이 모두 교체됐다.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 검사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청와대 관련 수사팀을 이끌었던 차장검사들은 모두 교체됐다. 다만 수사팀의 부장검사들은 상당수 유임됐고, 부부장검사 및 평검사들은 대부분 남게됐다.

이날 법무부가 발표한 인사내용을 보면 윤석열 사단은 모두 지방 지청장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했고,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 여부를 결정한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 여주지청장으로 발령됐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는 평택지청장으로 보임됐다.

윤 총장과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에서 활약했던 신자용 차장은 지난해 7월 윤 총장 취임후 진행된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발탁됐지만 6개월 만에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석리 서울중앙지검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청와대를 상대로 수사한 부장검사들은 일부만 교체됐다. 조 전 장관 가족 비리 의혹을 수사한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옮긴다.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과 감찰무마 의혹을 맡은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다.

특히 대검 간부 상갓집에서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 전 장관 관련 방침에 불만을 품고 항명 파동을 일으켰던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사실상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됐다.

한편 이번 인사에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의 성추행을 폭로했던 서지현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는 법무부에 배치해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 및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담당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