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단독2보]임업후계자전북도지회장 보조금 ‘카드깡’ 관련 사직 처리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 기자
  • 송고시간 2020-02-27 07:35
  • 뉴스홈 > 단독
-전북도지회 감사 1명(공무원)도 사직서 제출
-전북도,사실관계 확인차 지회사무소 방문
임업후계자전북도지회장 보조금 ‘카드깡’ 관련 사직서.(자료제공=임업후계자협회전북도지회)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전북도지회장이 전북도 보조금 ‘카드깡’ 관련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해 26일 사직 처리됐다.

26일 임업후계자협회전북도지회 K회장에 따르면 “재임 중  ‘카드깡’등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모든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지회사무처와 중앙회에 지난 18일 제출했다”고 말했다.


전북도지회는 즉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지난 18일 K회장 사직 처리를 결정했다.

한국임업후계자협회중앙회 최무열 회장은 “전북도지회에서 사직 결정돼 올라온 회장에 대해 인준장을 수여했지만 지회가 결정했다면 사실상 사직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업후계자협회전북도지회 전·현직 임원들 대다수는 본통신사와 인터뷰에서 “임원 회비를 납부하지 않는 등의 정읍시 소재의 Y부회장만이 사직을 거부하고 있다”며 “K회장 및 모 감사처럼 공동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하고 집행부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들이다.


협회관계자는 “만약 임원(부회장)이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정관의 절차에 따라 이사회를 개최, 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통신사는 지난 25일 “한국임업후계자협회전북도지회, 전북도 보조금 ‘카드깡’ 유용 횡령”이란 제하의 단독 기사를 보도한 바있다.
 
전북도 임업후계자전북도지회장 보조금 유용 횡령 보도관련 사실관계 확인에 따른 협조요청 공문.(자료제공=전북도청)

26일 전북도 산림녹지과 관계자는 “아시아뉴스통신 보도기사의 사실여부를 파악해 보조금 환수 및 사법기관 고발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27일 협회를 직접 방문해 전 현직 임원들을 통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다.

전화 1644-3331   ybc91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