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울산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판매로 농가 돕기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3-20 10:13
  • 뉴스홈 > 생활/날씨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납품 농가 돕기 동참
친환경농산물 전용 판매대 설치, 농협 울산유통센터(울산 북구 로컬푸드 1호매장)./사진제공=울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와 북구는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친환경 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판매에 나선다.

19일 울산시에 따르면 꾸러미 판매와 별개로 울산 북구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로컬푸드 매장 내 학교급식 식재료 판매 장터도 개설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교육청, 구·군, 및 공공기관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고 방문을 통해 지역농가 살리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나눔 판매·품목구성(안)./사진제공=울산시

꾸러미는 동구, 북구 관내 84개교에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20여 농가의 방울토마토(500g)을 비롯해 계란(10구), 목이버섯, 양배추, 상추, 무, 단배추, 대파 등 10개 품목의 친환경인증 농산물과 수제 면 마스크 1장으로 구성된다.

가격은 로컬푸드 출하가격 수준인 3만 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신청은 오는 23일까지 북구 친환경급식센터 또는 시 농축산과로 하면 되며 오는 25일부터 3월 27일까지 북구청 친환경급식센터에서 일괄 배송하게 된다.


또한 울산시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급식 농산물 중 딸기판매도 실시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 농업인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공직사회와 공공기관에서 앞장서돕기로 했다”며 “시민들도 꾸러미 구매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달 2월 딸기 농가 돕기를 펼쳤으며, 지난 14일에는 화훼 농가 돕기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안심병원 등 의료진에게 격려용 꽃다발 판매를 울산농협과 함께 추진한 바 있다.

asianews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