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부산시, 대구 지역의 증증 와상환자 10명 전격 수용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3-22 19:37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부산시와 의료계, 기업, 시민 등 온정의 손길
대구·경북 지역에 계속 이어져
지난 2월부터 모두 5억3000만 원 상당의 기부금품 지원
부산시가 22일 대구지역의 중증 와상환자 10명을 감염병 전문병원인 부산의료원으로 전원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22일 대구지역의 중증 와상환자 10명을 감염병 전문병원인 부산의료원으로 전원해 치료한다고 밝혔다.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으로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병상 및 의료진이 부족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부산시에서 전격적으로 환자를 수용키로 한 것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직접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분들을 입원 치료할 병상과 인력이 부족하다”며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오 시장은 “늘 응원하는 마음”이라며 “우리는 언제, 누가 되셨든 모시기로 했으니 걱정하지 마시라”라고 전했다. 

부산시는 대규모 환자 발생으로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 주민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의료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대구시민 400여 명의 코로나19 확진여부 검사를 부산지역 병원에서 진행했고, 청도대남병원과 포항의료원에서 중증환자를 부산대병원으로 전원해 치료하고 있다.

한편, 부산의 민․관 각계각층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지난 20일까지 대구·경북 지역에 20여 건 5억3000만 원 상당의 기부금품을 전달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부·울·경의 코로나19 공동대응 합의 이후 위로금과 현물 1억 원을 전달했고, 이후 소방인력(제독차) 파견과 방호복 500벌을 지원했다. 

각 구·군 차원에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부산의 따뜻한 온정을 대구·경북에 전했다. 

남구에서는 의료인력(5명) 및 의료장비를 대구에 지원했고, 부산진구에서는 직원들의 성금을 모아 1000만 원 상당의 식료품을 지원했으며, 강서구에서는 대저 토마토 605상자(2000만 원 상당)를 대구 소재 병원에 지원하는 등 기부 온정을 이어가고 있다.

부산지역 기업과 민간 차원에서도 대구·경북 지원에 힘을 보탰다. 

부산의 대표 향토 기업인 대선주조에서는 방역용 알코올 7t, 세운철강에서 곰탕(갈비탕) 5000그릇, 성우하이텍에서는 마스크 3만 매, ㈜동원개발에서는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 

아울러 경구회, 부산힘찬병원, 부산항만공사 등 부산의 여러 기관과 단체에서도 한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각계각층에서 온정의 손길을 보내와 감사하다”며 “대구·경북이 하루빨리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라고 의지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