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통영시, 농업인 재해안전공제료 지원사업 추진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 기자
  • 송고시간 2020-03-26 20:57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통영=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 기자 = 경남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26일 산재보험 가입 대상에서 제외된 농업인의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농업인 재해안전공제료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농업인 재해안전공제는 농업인이 농작업 중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신체 상해와 농작업 관련 질병에 대비하는 보험으로 만 15세부터 87세까지 영농에 종사하는 농업인이면 연중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다.


신청 방법은 조합원인 경우는 회원 농협에서, 비조합원은 관할 농협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규 가입자를 제외한 기존 가입자는 결격사유가 없으면 해마다 갱신 가입할 수 있다.

재해 시 공제에 가입한 농업인은 관할 농협에 사고 발생을 통보하고 공제금을 신청하면 심사 후 공제금이 지급된다.

지난 2018년 기준 경남 농업인의 수혜현황은 3만1,556건 102억6800만원으로 많은 농업인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았다.


가입자 수는 매년 증가하여 2019년 전국 기준 83만명을 돌파하여 농업인 3명 중 1명이 가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업기술센터는 “재해안전공제는 불시에 발생하는 사고에 대비해 농업인들의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므로 아직 신청하지 않은 농업인은 가까운 농협에서 신청하시기 바란다.”며, “농업인들이 다방면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내용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ilsaeng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