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통영적십자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 해제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 기자
  • 송고시간 2020-03-26 20:58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통영적십자병원 전경.(사진제공=통영시청)


[통영=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 기자 = 경남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26일 통영적십자병원이 신규 확진자 감소추세 및 마산 의료원 여유 병상 등의 사유로 경상남도에서 지정을 해제했다.

통영적십자병원은 지난 2월 29일 당시 코로나19 전국 1일 신규 확진자가 909명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대비하기 위해 3월 3일 경남도지사 명령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그 이후 정부의 발 빠른 역학조사 및 확진자 관리, 개학 연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공적마스크 5부제 배부 등 강력한 행정적 조치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3월 12일 이후로는 완치자가 신규 확진자 수를 넘어서는‘골든크로스’가 진행되고 있다.

통영적십자병원 관계자는 "확진자 치료 병상 부족을 대비하여 설치한 가벽 등 시설물을 정비하고 27일부터 일반 시민들의 일반 진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통영시는 "코로나19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에 동참하면서 한편으로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소독, 공공문화체육시설 한시적 휴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lsaeng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