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원희룡 지사 “4·3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원한 숙제”

  • [제주=아시아뉴스통신] 김영규 기자
  • 송고시간 2020-05-08 12:12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트라우마센터에서의 공감과 위로가 상생으로 이어지길”

6일 4·3트라우마센터 개소…4·3생존희생자·유족 등 70여 명 참석
원희룡 지사 “4·3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원한 숙제"/사진제공=제주도청

4·3생존희생자와 유족 및 도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4·3트라우마센터가 6일 개소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와 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6일 나라키움 제주복합관사(2층, 구 세무서 위치)에서 4·3트라우마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4·3트라우마센터는 국가폭력 피해자의 트라우마 치유에 대한 관심 저조와 전문적인 치유기관 부재 등으로 고령의 4·3생존희생자 및 유족들을 위한 치유활동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추진됐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개소식에서 “제주4·3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출발점에서 대한민국 역사의 영원한 숙제로 남아 있는 제주의 깊이 뿌리박힌 한”이라며 제주4·3이 갖고 있는 의미를 소개했다.


이어 “4·3트라우마센터를 개소했다고 해서 이미 입은 상처가 없었던 일이 될 수는 없지만, 문명국가로서 우리의 품격과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킬 수 있게 됐다”면서 “아직 뜻했던 것에 비해 많이 모자라지만, 사업과 공간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특히 “4·3희생자와 유족뿐만 아니라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등 국책사업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마음의 상처와 사회적인 피해를 입은 분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의 양적인 면도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끝으로 “4·3희생자와 유족, 국가와의 관계에서 뜻하지 않은 비극적 위치에 있는 분들이 4·3트라우마센터에서 공감과 위로를 얻고 승화시켜 자손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물려줄 수 있도록 뜻을 모아가는 상생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은 “4·3트라우마센터는 4·3생존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아늑한 치유의 사랑방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트라우마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송승문 4·3유족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오인권 4‧3생존희생자후휴장애인협회장,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김태석 도의장, 이석문 교육감 등 70여 명*의 4·3생존희생자와 유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총 654백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제주 4·3평화재단에 센터 운영을 위탁할 계획이다.


4·3트라우마센터에는 총 8명의 직원(센터장, 정신건강간호사, 사회복지사, 물리치료사 등)이 상주해 트라우마 치유자들을 대상으로 개인, 집단상담, 심리교육, 예술치유 프로그램, 물리치료, 한방치료, 신체재활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아시아뉴스통신=김영규 기자]



kimjag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