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제주지역 14번째 확진자 접촉자 총 140명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 송고시간 2020-05-11 13:34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제주시청 전경.(사진제공=제주시)

[아시아뉴스통신=최지혜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1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30대 여성)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 결과 11일 오전 11시 기준 접촉자는 총 140명이며, 현재 모든 접촉자의 자가격리 조치를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14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지인 B씨(30대 여성, 9일 음성판정)와 A씨가 근무한 ‘더고운의원’ 직원 10명 및 더고운의원 이용자 124명, 버스 기사 4명, 그리고 A씨가 방문한‘Y식자재마트’직원 1명을 포함해 모두 140명으로 최종 확인됐다.

 
더고운 의원 피부과를 이용해 밀접접촉자는 당초 127명으로 안내됐으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3명은 실제 접촉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의 업무 특성상 다수의 고객과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확진자가 근무한 3일간의 진료 차트와 출입기록 확인 등을 통해 확진자의 접촉자를 최종 확인했다.

11일 오전 11시 기준 접촉자 140명 중 102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완료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38명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검체 채취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은 102명에는 지인 B씨, 고열 등 유증상을 보인 의사 등 동료직원 10명, 마트 직원 1명, 버스기사 3명, 내원객 87명이다.
 
관련 수치는 11일 오전 11시 기준 파악된 현황으로, 검사 관련 수치는 수시로 변동될 수 있다.
 
금일 검사가 진행되는 인원에는 버스기사 1명과, 내원객 37명이 포함됐다. 추가적으로 이뤄지는 검체 채취 결과는 수시로 전달된다.
 
위 접촉자 140명은 음성 판정 이후에도 확진자의 접촉자임을 고려해 접촉일 다음 날부터 2주간 자가격리 조치된다.
 
도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1대1 모니터링을 진행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날 시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는 이태원 클럽집단 감염과 관련해 도내에서 파악된 이태원 지역 방문자는 11일 오전 11시 기준 총 21명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21명 중 20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으며, 도내 14번째 확진자를 제외한 19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금일 오후 3시경 확인될 예정이다.


choejihye@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