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울산해경, 온산 이진항 인근해상 바지선 전복사고 발생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5-16 17:36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투묘중이던 해양바지선 투묘 중 뒤집혀... 인근을 항해하던 선장이 발견해 신고
16일 새벽 4시 30분경 울주 이진항 앞 인근해상에 투묘 중이던 해양 바지선이 전복돼 있다./사진제공=울산해경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해양경찰서(서장 임명길)는 울주 이진항 앞 인근해상에 투묘 중이던  해양 바지선이 전복돼 실종 승선원 1명을 수색 후 인양했다.

16일 울산해경에 따르면 새벽 4시 30분경 울산 온산 이진항앞 해상에 투묘 중이던 해양바지선(745톤, 부산선적, 길이62m, 폭18m, 사석운반선)이 뒤집혀 있는 현장을 발견해 인근을 항해하던 선장이 신고했다고 밝혔다.


울산해경은 즉시 진하해경파출소 연안구조정과 해경구조대 및 경비정을 급파해 새벽 5시 50분경 선내 실종자(A씨, 관리인, 남, 71세)를 수색 인양(사후 경직상태) 완료해 이진항 입항 후 119인계로 인근 병원에 이송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사고현장에 해경구조대가 입수해 연료탱크 에어벤트를  봉쇄하고, 사고주변 해상에는 방제정 및 해양오염긴급 방제팀을 현장으로 급파했다"고 밝혔다.
 
한편 추가 해양오염사고에 대비해 방제대응에 중에 있으며, 통항하는 선박의 2차 충돌사고에 대비해 해상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울산해경은 바지선 사고 여부에 대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asianews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