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흑산도 해상서 6명이 탄 어선 화재

  •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 기자
  • 송고시간 2020-05-23 16:19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목포해경․선단선과 합동 진화 펼쳐
23일 오전 11시 12분쯤 신안군 흑산면 영산도 동쪽 5km 해상 연안자망 어선 A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남 신안군 흑산도 해상 6명이 탄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승선원들은 전원 구조됐다.
 
23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는 오전 11시 12분쯤 신안군 흑산면 영산도 동쪽 5km 해상 연안자망 어선 A호(9.77t. 승선원 6명)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 2척, 연안구조정 1척을 현장으로 급파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A호의 승선원 6명은 사고 당시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선단선 B호(9.77t.임자도 선적)에 옮겨 타면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어 해경은 선단선 선원들과 함께 소화 장비를 이용 이날 오후 12시 40분 잠재화재 처리 등 완전 진화했으며, 화재 재발이 우려돼 밧데리 등 안전 조치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화재선박 A호는 선단선 B호에 의해 전남 목포항으로 예인돼 입항 후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jugo33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