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KIA 타이거즈 SK 상대로 승리 5연승 질주, 팀은 8-3 승리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0-05-24 00:00
  • 뉴스홈 > 스포츠
브룩스/(사진=KIA 타이거즈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KIA 타이거즈가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KIA는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와 2020 KBO리그 시즌 2차전 경기를 치렀다.

이날 선발투수로는 브룩스(KIA), 김태훈(SK) 나섰다.

KIA는 3회 1점, 4회 3점, 7회 2점, 9회 2점 총 8점을 기록했고 SK는 1회 1점, 5회 1점, 7회 1점 총 3점을 기록했다.

첫 득점은 SK가 기록했다.


SK는 1회 노수광의 안타 후 폭투로 2루까지 진출했고 오준혁의 땅볼 아웃으로 3루까지 진출했다. 이후 로맥의 안타로 1점을 추가하며 0-1 리드를 잡았다.

KIA는 3회 나주환이 2루타 후 박찬호의 플라이 아웃으로 3루까지 진출했고 김선빈의 안타로 1점을 기록하며 경기는 1-1 균형을 이뤘다.

KIA는 4회 나지완의 안타, 최형우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후 황대인이 삼진으로 물러났고 폭투로 1사 2, 3루가 됐다. 이어 이우성의 땅볼 아웃으로 1점을 추가했고 나주환의 투런 홈런으로 총 3점을 기록하며 4-1 리드를 잡았다.

SK는 5회 정진기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추가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KIA가 7회 2점을 추가하며 다시 달아났다.

SK는 7회 정진기의 안타, 정의윤의 볼넷, 남태혁의 안타로 1점을 추가하며 경기는 6-3이 됐다.

KIA는 9회 한승택, 박찬호의 연속 안타 후 김선빈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터커의 밀어내기 볼넷, 나지완의 희생플라이로 총 2점을 추가하며 점수차를 8-3으로 벌렸다.

SK는 9회 역전을 노렸으나 김창평이 삼진, 김성현이 플라이 아웃, 이현석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는 8-3으로 KIA가 승리했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