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송하진 전북지사,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 시장 창출과 산업 도약 기반"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 송고시간 2020-07-06 17:08
  • 뉴스홈 > 인터뷰
전주, 군산, 완주 신기술 개발해 제품 테스트…국산 탄소섬유 활용해 세계시장 진입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유리한 고지 선점, 제4·5차 특구 지정도 지속적 노력 계획
송하진 전북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가 최종 지정된 6일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특구 지정은 탄소융복합 제품을 만들어 실증하고 규제를 해소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등 국내 탄소융복합산업의 도약을 위한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이 전략적으로 육성한 탄소산업은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겪을 때 소재부품 자립화를 이끌 효자 산업으로 조명받은 바 있다”며 “이번 탄소융복합산업 특구 지정은 내년 1분기경에 산업부가 발표하게 될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의 지정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는 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송 지사가 이번 특구 지정에 큰 의미를 두는 것은 탄소융복합소재는 미래차, 신재생에너지, 조선, 수소 산업 등 각종 전후방산업과 융합을 비롯한 신기술의 도입이 필요하지만 후발주자인 국내에는 제조기준이나 산업안전 기준, 혁신 기술과 제품을 실증할 시설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송 지사는 “지난 10여 년간 탄소산업 연구개발과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해 왔으나 소재 특성상 단기간 내에 급격한 산업 성장을 달성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며 “특구로 지정된 전주와 군산, 완주 일원에서는 신기술을 개발하고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고, 국산 탄소섬유를 활용한 소형선박, 대용량 초고압 수소이송용기, 소화수 탱크 소방특장차 등을 전방산업과 융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개발해 국내 탄소산업 시장을 확대하고 세계시장을 진입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송 지사는 이어 “실증기간 내(20.7~24.6)에 기업의 투자 여건 개선을 통해 실질적으로 ㈜일진복합소재에서 1,680억원 정도를 투자해 연구소와 생산라인을 증설할 예정이고, 기타 특구사업자도 60억 정도 시설 투자를 확충할 계획이다”며 “기업의 재정투자로 수혜기업을 통해 1,767억원 이상의 매출과 200억원 수출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며 양질의 도 외 기업 8개 유치 및 386명의 신규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실증기간 후(24.7~ )에는 국산 탄소섬유 사용증가로 소재 자립화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체계 구축으로 효성첨단소재가 생산 예정인 양의 30%를 사용해 국내 시장 50%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산업연구원은 산업생태계가 구축되면 고용유발효과 1,166명, 생산유발효과 3,63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270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특구 지정에 따른 실증을 통해 화재 시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하도록 소방특장차 물탱크 용량을 늘리고 소형선박도 난연성으로 제조하게 돼 국민 재산피해의 최소화와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게 송 지사의 설명이다.
 
송 지사는 “지난해 제2차 친환경자동차 산업에 대한 규제자유 특구를 지정받았고 올해에는 탄소 융복합산업에 대한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받은 쾌거를 이뤘다”며 “제4차, 제5차 등 지속 특구를 지정받아 전북도 산업의 대도약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