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노영민 '반포 논란 '두고, "반포 아파트 처분하기로 결단"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 기자
  • 송고시간 2020-07-08 10:52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제공=노영민 비서실장 SNS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논란 두고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고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혔고, 지난 일요일 매매됐다”며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 데 따른 실천이었다”고 했다.


청주 집을 팔기로 한 이유로는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어 있던 점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의 '1가구 1주택' 권고했던 노 실장은 최근 반포동이 아니라 자기 지역구인 청주의 아파트를 팔게 되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에 대해 “처분하는 것이 좋겠다”고 입장을 전했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반포 아파트를 남기기로 한 노영민 실장은 지역구 주민들에 미안해해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하면서 민주당 내 일부에서 비판을 받았다. 


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구 유권자 전체 가치가 강남 13평 아파트보다 못하다는 냉철한 판단. 그 투철한 합리주의에 경의를 표한다”며 “결국 자신을 뽑아준 지역구 유권자들을 처분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노 실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minkyupark1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