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송하진 전북지사 "전북 친환경 전기차 산업 세계로 도약"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 송고시간 2020-07-27 18:04
  • 뉴스홈 > 인터뷰
강소연구개발특구 기반 미래차 혁신성장 거점 조성
산업구조 고도화‧다변화 추진 위해 2년간 군산강소특구 지정 노력
대학‧연구기관‧기업 협업 토대로 전기차, 부품소재 산업 육성 탄력
송하진 전북도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7일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에 대해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 산업이“도내 산학연관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에 탄탄한 토대를 다지고 세계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송지사는 강소특구를 기반으로 대학과 연구기관, 기업이 참여하는 공공기술 이전 및 사업화 플랫폼 환경이 구축됨으로서 도내 기업들이 특화기술을 바탕으로 도약해 나가는데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며 “앞으로 기업이 성장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지역산업과 고용 위기가 닥쳐온 지난 상황에 대해 송 지사는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다변화할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지난 2년간 군산지역의 강소 연구개발 특구 지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고 설명했다.
 
이어“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친환경 전기차 산업 육성정책 등 전북 대도약의 기틀을 다지기 위해서는 과학기술 기반의 산업 인프라 확대와 기술사업화 모델이 핵심적인 요소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현재 지역 상생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군산-새만금 산단에 기술력을 갖춘 중소‧중견, 벤처기업 중심의 전기차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다”며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사업 및 자율주행 상용차 군집도로 구축 등 국가 정책과 연계한 전기차 전장부품 및 부품소재 산업육성을 통해 군산지역을 미래차 전진기지의 혁신성장 거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