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제주, 4·3수형기록 발급 명예회복·진상규명 기여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준 기자
  • 송고시간 2020-07-30 20:43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제주도, 지난 4월 국가기록원과 업무협약 체결 후 45건 발급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


[아시아뉴스통신=정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4월부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과 업무 협업을 통해 45건의 4·3수형기록을 발급, 수형인과 유족의 명예회복 및 진상규명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 4·3수형인 기록 발급현황 : 45건(마포 3, 인천 1, 대구 2, 대전 2,

광주 5, 목포 22, 전주 3 기타 7)

 이전까지 유족이 4·3수형기록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대전시 소재 국가기록원을 직접 방문하거나 정보공개 청구 후 직접 방문·수령해야 했다.

제주도는 유족 등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기록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주에서 4·3수형기록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 발급 흐름도 >


신청인


자료신청 →


← 자료전달


제주도


(4·3지원과)


자료요청 →


← 자료발급


국가기록원



 최근 생존 수형인들이 정부를 상대로 재심청구소송을 제기하고, 4·3유족회도 재심을 청구를 하는 등 수형기록 발급 민원이 증가함에 따라 제주도는 유족들의 경제적·시간적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행정을 펼치고 있다.


제주도는 신청인들에 대한 기록들이 실제 형무소 복역자료로 발굴돼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4·4수형인의 진상규명 및 재심청구 소송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현학수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4·3수형기록 발급 등 적극행정을 통해 4·3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및 유족의 명예회복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kwns442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