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부산‧전남‧경남, '제1회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 첫 걸음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7-31 12:35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 부산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연다!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는 31일 오후 5시 해운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제1회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남해안권 3개 시·도를 대표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등이 참석한다.


회의를 통해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 경전선 고속화 추진 등 7개의 공동협력과제를 논의하고 공동협약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3개 시·도 공동협력기구의 첫 시동으로 수도권 규제 완화 대응과 지역 성장 중심의 균형발전을 위한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 공동성명서를 제안한 상태로 전남·경남과 협의를 거쳐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 구성의 첫걸음을 내딛는 역사적인 순간을 동북아 해양수도이자 관문도시인 부산에서 맞게 된 것을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남해안권 광역철도망 고속전철화 사업을 조기 추진해 부산·전남·경남을 2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세계적 해양관광·휴양벨트를 조성, 대한민국 해양관광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 초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에서 최초 제안한 ‘수도권 규제 완화 대응과 지역 성장 중심의 균형발전을 위한 공동성명서’는 수도권 집중으로 직면한 지역 소멸의 위기 상황을 타개하고 지역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실질적 국가균형발전에의 필요성에 대해 담고 있으며 3개 시·도의 공감과 합의 후 발표될 예정이다.

asianews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