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대전시, ‘시내버스 내부 및 기점지 시설 방역’ 펼쳐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 기자
  • 송고시간 2020-08-02 12:30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대전광역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대전시는 ‘코로나19 극복 대전형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시내버스 내부 및 기점지 시설 방역’을 오는 3일부터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시내버스 내부 및 기점지 시설 방역’ 희망일자리사업은 취업 취약계층 및 코로나19로 인한 실직ㆍ폐업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대상으로 7월 15일부터 7월 22일까지 공개모집해 120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120명은 시내버스 기점지 18곳에 배치되며 3일부터 11월 30일까지 2개 반(오전ㆍ오후)으로 편성돼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이번 ‘시내버스 내부 및 기점지 시설 방역’사업은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나아가 취약계층과 실직ㆍ폐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가정 경제 위기를 해소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추진됐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경제위기에 처한 취약계층과 실업ㆍ폐업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사업이 침체된 사회분위기와 지역경제에 활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00일간 전문방역업체에 위탁해 기점지에서 시내버스 985대를 대상으로 매일 6회 이상 소독 등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sunab-4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