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허성무 창원시장, 의창구 대원근린공원 어린이물놀이장 개장 ‘현장점검’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 기자
  • 송고시간 2020-08-02 15:35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1일 첫 개장한 의창구 대원근린공원 어린이물놀이장 시설과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이행여부 등에 대한 점검을 펼쳤다.
 
1일 첫 개장한 의창구 대원근린공원 어린이물놀이장 점검에 나선 허성무 창원시장.(사진제공=창원시청)

창원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을 물놀이장에 수용할 수 없어 창원시민에 한해 부득이 인터넷 사전 예약제(인원 초과 시 추첨)를 시행하고 있다.

물놀이장 1개소당 하루 어린이 150명(1부당 50명)으로 최소한의 이용객을 수용하며, 이용시간(1부 : 오전 11시∼12시20분, 2부 : 오후 1시∼2시20분, 3부 오후 3시∼4시20분)도 제한한다.

이날 개장한 대원 물놀이장 이외에 의창구 북면 감계3호공원, 성산구 기업사랑공원,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공원, 진해구 안골동 안청공원 등 4개소도 동시에 문을 열고, 오는 23일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과 우천 시 청결하고 쾌적한 시설 관리를 위해 휴장한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지친 일상 속에서 보다 더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기준을 준수해 코로나19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