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뮬란 샹장군 '집사부일체'서 김동현 "닮았고 멋있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 기자
  • 송고시간 2020-08-02 20:08
  • 뉴스홈 > 연예/문화
김동현./아시아뉴스통신=백진욱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뮬란 샹장군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격투기선수 김동현이 닮은꼴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로 박나래, 장도연이 출연한 가운데 닮은꼴 찾기 게임을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박나래는 “제가 닮았다고 들은 사람 중에 가장 좋았던 건 장나라 씨다”고 말해 양세형을 발끈하게 했다.

양세형은 “중학교 때 더워서 수돗가에서 머리를 감고 복도를 걸어가고 있었다. 이성 친구가 저한테 조인성 닮았다고 하더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그러면서 김동현은 “제가 들었을 때 닮았고 멋있다고 생각한 게 만화 캐릭터다. ‘뮬란’의 샹 장군이다”고 말해 주위의 공감을 받았다. 김동현은 “제가 눈썹이랑 턱이랑, 몸이랑 눈이 비슷하다. 장군이니까 격투기 선수로서 그런 쪽의 관상이구나 싶었다”고 자랑스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웃겼던 건 노란색 라바가 있다”라며 즉석에서 라바 흉내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나래는 “다 사람은 아니네”라고 재치 있는 입담을 더해 주위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ananewsent@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