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이정은 '한번다녀왔습니다'서 천호진 진짜 동생 찾는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 기자
  • 송고시간 2020-08-02 21:28
  • 뉴스홈 > 연예/문화
'한다다' 천호진, 잃어버린 동생 이정은 앞에 한 발 더 가까이(사진=방송예고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이정은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천호진과 이정은이 돌고 돌아 드디어 서로를 알아봤기 때문이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천호진(송영달)이 가짜 동생 조미령(홍연화)의 사기극 끝에 진짜 동생 이정은(강초연)을 찾아내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두 사람은 시장 상인으로 서로를 알았지만 엇갈리기만 했다. 급기야 이정은의 신분을 훔친 조미령이 송영달 앞에 동생이라고 나섰다. 조미령은 시장 상인회 회장인 천호진의 명성을 등에 업고 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사기를 쳤다.  

그때 이정은은 조미령의 아픈 어머니를 간호하고 있었다. 사기로 번 돈을 들고 도주하려던 조미령은 이정은의 모습을 보고 감격해 발길을 돌렸다. "피는 못 속인다고. 남매가 쌍으로 바보 같아가지고"라며 스스로 천호진을 찾아와 무릎을 꿇고 빌었다.

 
그렇게 천호진은 조미령이 가짜 동생이며, 조미령이 이정은의 과거를 훔친 것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 길로 이정은을 찾아간 천호진. 두 사람은 손을 맞잡고 오열했다. 이정은은 "왜 날 버렸냐"고 물었고, 천호진은 "오빠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어린 날의 그때처럼 서로 포옹하며 눈물을 흘렸다.  



ananewsent@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