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부산경찰청, ‘보이스피싱’ 콜센터 범죄단체 총책 등 조직원 24명 검거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송고시간 2020-09-15 13:08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악성앱' 통한 전화번호 가로채기 보이스피싱 수법 유의
부산경찰청 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중국에서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며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운영해온 범죄단체인 총책 등 조직원 24명을 검거했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들은 2015년 1월경부터 2019년 5월경까지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300여 명의 피해자로부터 20여억 원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범죄단체조직·활동 및 사기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2019년 5월 중순경 중국 공안과의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총책 A씨를 중국 현지 주거지에서 검거하는 등 올해 1월까지 조직원 24명을 검거해 이 중 18명을 구속했다.

총책 A씨는 중국 후이저우시에서 조직원 숙소 및 콜센터 사무실로 사용할 아파트를 임차하고 팀장ㆍ상담원을 모집한 뒤, 여러 조직원이 역할을 분담해 금융기관을 사칭하고 발신번호 변작, 악성앱 설치 등의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여 왔다.

이들은 주로 2, 3금융권에 고금리 대출이 있는 사람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획득해 “기존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변경해 주겠다”고 속이고, 기존 대출금 상환, 인지세, 공탁금 등의 명목으로 돈을 요구해 대포통장으로 송금받는 치밀한 수법을 보였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 양상은 ‘악성앱’을 통한 보이스피싱 범행이 기승을 부리는 형태로 “대출신청을 위해 ‘모바일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거나 “휴대전화에 설치된 악성코드를 삭제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출처불명의 URL주소를 전송해 몰래 악성앱을 설치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한, 악성앱을 설치하면 피해자가 실제 대출회사나 경찰 등 수사기관의 전화번호로 전화하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전화가 연결되므로, 전화상으로 돈을 요구한다면 반드시 주변 사람들과 상담을 하고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로 재차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최근 금융당국에 의한 대포통장에 대한 관리가 강화돼 대포통장을 구하기 어렵게 되자, 피해자들에게 문화상품권을 구매하도록 한 뒤, 그 핀번호를 전달받아 이를 현금화시키는 방법이 늘어나고 있다.

한편, 구직광고 사이트, SNS메신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현금수거책을 모집하고, 피해자들을 직접 대면해 피해금을 전달받는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행이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asianews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