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경남도, 전국 최초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시행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박유제 기자
  • 송고시간 2020-09-16 15:41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김경수 도지사, 반려동물 진료비 완화 3대 정책 발표
[아시아뉴스통신=박유제 기자] 1인가구의 증가 등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일반화되면서 진료비 부담도 커지게 되자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시행한다.

경남도는 16일 오전 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경상남도수의사회, 반려동물가족, 보험업계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정책 실행방안에 대한 정책간담회를 열고 최종 합의안을 정책으로 발표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반려동물 진료비 완화를 위한 정책간담회장에 나타난 반려동물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김경수 도지사는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시행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지원 조례 제정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정책지원 사업 등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 실행방안 3대 지원정책을 공개했다.

이번 정책 발표는 김 지사가 지난해 12월 월간전략회의에서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를 위한 동물 진료비 공시제 TF를 구성한 데 이어,  ‘경남1번가’에 도민제안까지 올라와 도민 찬반토론을 통해 여론이 함축되면서 사회적 합의로 이뤄낸 10개월만의 성과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는 내달 1일부터 창원지역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시범 시행한다. 도내 220개소 반려동물병원 중 창원지역 70개 동물병원이 우선 참여하고 향후 도내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진료비 표시항목은 ▲초진료·재진료 등 기본진찰료 ▲개·고양이 종합백신 등 예방접종료 ▲심장사상충·외부기생충 등 기생충예방약 ▲흉부방사선·복부초음파 등 영상검사료 등으로 향후 표준화 항목에 따라 게시항목을 점차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경상남도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완화 지원 조례’를 제정,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의 구체적인 시행 방법과 저소득계층 반려동물 진료비·등록비 정책사업 지원 등의 내용을 제도화한다.

관련 조례 제정을 근거로 시행될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완화 정책지원 사업은 저소득계층 반려동물 진료비, 반려동물 등록비, 반려동물 진료비 표시장비 지원 등 3개 사업이다. 

한편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저출산·고령화로 반려동물 양육인구가 전국에 약 591만 가구, 4가구 중 1가구에 달할 정도로 크게 증가하면서 동물 진료비로 가계에 부담을 느낀다는 소비자 단체의 발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동물 진료비는 병원마다 편차가 심하고 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여 불투명한 진료비용 체계로 인한 소비자의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이날 정책발표에 나선 김경수 도지사는 “행정이 복지를 통해 줄 수 있는 혜택이 있는 부분이 있고, 반려동물이 우리 취약계층을 포함해 국민들에게 줄 수 있는 또 다른 행복, 그것도 대단히 중요한 복지 혜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forall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