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대동병원 “코로나19가 바꾼 ‘추석 문화’ 이것만 지켜요!”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윤혜정 기자
  • 송고시간 2020-09-17 13:39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추석 대비 건강관리 수칙 안내
추석을 앞두고 벌초하는 모습.(사진제공=대동병원)

[아시아뉴스통신=윤혜정 기자]

민족 대명절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해마다 추석을 앞둔 이맘때에는 벌초·성묘를 위해 도시 간 이동이 잦은 시기지만,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도시 간 이동을 자제해 달라는 사회적 움직임이 일고 있어 어떻게 벌초·성묘를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아진다.


부모님과 친척의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이나 벌초·성묘를 자제해야 하지만 불가피하게 도시 간 이동을 할 수밖에 없다면 모두의 건강을 위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17일 부산 대동병원은 올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추석을 보내야 하는 시민들을 위해 몇 가지 건강관리 수칙을 안내했다.

집을 나서기 전 발열이나 기침, 가래,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질병관리본부에 문의하도록 하며 몸 상태가 좋지 않으면 무리해서 일정을 소화하기보다는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미리 차 안을 깨끗하게 소독·청소를 완료하며 가족끼리만 차량을 이용해 차량 탑승 전후로 손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운전 중에는 차량 내부 공기를 자주 환기 시킬 수 있도록 창문을 열거나 차량 내 환기 버튼을 이용하도록 한다.

장거리 운전 중 찾을 수밖에 없는 휴게소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과 공용으로 화장실을 이용하며 식음료를 판매, 취식을 하기 때문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마스크를 코가 보이게 착용하거나 턱에 걸치지 않도록 하며 휴게소 내 비치된 출입명부를 반드시 작성하며 손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한다. 휴게소에는 최대한 짧게 머무르고 음식은 포장을 하는 것이 좋다. 어쩔 수 없이 착석해 먹어야 한다면 타인과의 거리를 2m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친지끼리 오랜만에 만났어도 악수나 포옹 등 신체 접촉을 삼가며 음식 섭취 시 간격을 띄우거나 지그재그로 배치하는 등 거리를 둔 후 개인 접시에 덜어 먹도록 한다. 식사 중에는 입안에 음식물이 튀지 않도록 입안 음식을 모두 삼킨 후 대화해야 한다.

대동병원 호흡기안심진료센터 심은희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영상통화로 안부를 묻거나 벌초를 대행업체에 맡기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많은 모습이 변화하고 있다”면서  “도시 간 이동이나 소규모 모임은 코로나19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부모님이나 친척들과 함께하지 못한다는 아쉬운 마음보다 앞으로의 건강을 위해 잠시 쉬어가는 시간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topnews3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