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민간인 감금해 허위 진술 강요한 혐의 경찰 등 6명, 검찰서 '무혐의' 처분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이재화 기자
  • 송고시간 2020-11-30 14:06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피고소인 경찰 L씨와 일행 H씨 등 사건 연루 6명 모두 혐의없음 통보
검찰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이재화 기자] 경남 진주시에서 지난해 민간인을 감금하고 허위 진술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넘겨졌던 경남광수대 소속 경찰 간부 L씨와 일행 5명이 28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 사건은 2019년 9월20일 인근지역 식품업체 직원인 N씨가 계열사 대표 J씨의 횡령 사건에 대한 진술을 하는 과정에서 자술서로 쓴 내용이 현직 경찰 간부의 감금과 강요로 이뤄졌다며 고소를 한 것.


또 당시 H씨와 일행 5명이 공동으로 감금하고 협박과 강요를 통해 범인을 도피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이로 인해 경찰 L씨는 올해 3월 직위해제 됐고,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피고소인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서울중앙지검에 관련 사건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지난 8월 고소인 N씨와 경찰 L씨와 대질조사에서 "경찰 L씨는 사건과 관계가 없다"라고 진술해 경찰 L씨가 이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피고소인들이 제출한 증거를 분석한 검찰에서 고소인의 진술이 허위로 드러난 것이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28일 오후 이들에 대해 '혐의없음(증거불충분, 범죄인정 안됨)' 등으로 무혐의 처분을 통보했다.

고소를 당한 이들은 "회사 공금을 횡령한 계열사 대표와 함께 공금을 횡령한 직원의 말만 믿고 무리한 수사를 진행 한 것 같다"라며 "아무튼 이번 처분으로 인해 억울함은 벗었지만, 그동안 겪어야 했던 주위의 따가운 시선과 경제적 손실 등 잃은 것이 너무 많다"라고 하소연하며 피해보상 등 법적 대응을 강구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