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여야, 내년도 558조원 규모 예산안 합의...코로나 백신 9천억 증액"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 기자
  • 송고시간 2020-12-01 16:13
  • 뉴스홈 > 정치
국회 본회의장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여당과 야당이 5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합의했다. 3차 재난지원금 예산 관련 3조, 코로나19 백신 확보 예산 9000억원이 포함된 예산이다.

1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박홍근 민주당 간사와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해 이 같은 내용의 예산안 조정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 규모는 순증 2조2000억원이다.

합의안에 따르면 여야는 △서민주거 안정대책 △2050 탄소중립(Net Zero)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보육·돌봄 확충 △보훈가족·장애인 등 취약계층 소요 등에 필요한 예산까지 포함해 총 7조5천억 원을 증액키로 했다.

특히 여야는 3차 재난지원금 3조 원, 코로나19 백신 예산 9천억 원을 각각 우선적으로 증액 반영하기로 했다. 3차 재난지원금은 앞선 2차 재난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피해가 큰 업종·계층에 선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급된다.

국회 예결위 야당 간사인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큰 틀에 대해서는 4차 추경 때 집행했던 방식과 유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구체적인 것은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예산은 최대 4400만명분을 확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증액된다.

예결위 여당 간사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올해 예산이 이미 반영된 3561억원과 합산하면 최대 4400만명에게 접종할 물량을 확보할 수 있다"며 "실제로 어느 정도 접종이 적정한지는 전문가 의견을 듣고 집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남기 부총리는 "1일 늦게까지, 늦어도 2일 오전까지 그동안 계수조정소위에서 협의된 증액·감액 심의결과 등을 모두 반영해 세부 계수조정안을 마련 한 후 내일 본회의에서 차질없이 확정되도록 막바지 힘을 쏟겠다"면서 "내년 1월 1일부터 예산이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지금의 예산집행 준비작업에도 더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news062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