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국민의힘 "추미애 해임해야"...민주당,"징계위원회의 판단까지 기다려봐야"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 기자
  • 송고시간 2020-12-02 00:00
  • 뉴스홈 > 정치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에 대한 긴급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이어 법원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을 들어주면서 어무에 복귀하자 여야의 분위기는 완전히 달랐다.

국민의힘은 추미애 장관 해임 주장에 힘이 실린 만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었고, 민주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가운데 징계위원회의 판단까지 기다려봐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법원이 직무배제 효력 중단 결정을 내린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에서 "정권이 무도하고 포악하게 위법을 행하면서 공권력의 상징인 검찰총장을 찍어내려 했지만 살아있는 양심들이 이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법과 양심에 따른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위법으로 점철된 추 장관의 윤석열 찍어내기가 법원에서 제동이 걸리고 부당함이 인정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무리하게 위법 과정을 거친 추 장관을 대통령이 직접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사태가 이 지경까지 오기까지 손을 놓고 있었던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민들에게 제대로된 사과가 있어야할 것"이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김은혜 대변인도(성남 분당갑)도 구두논평을 통해 “정의와 상식에 손을 들어주었다”면서 “자신의 위치로 돌아갈 이는 윤 총장만이 아니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다시 시작돼야 하며, 무너져버린 법치 또한 다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news062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