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서귀포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에 188억 투입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 기자
  • 송고시간 2021-01-11 15:56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제주 서귀포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서귀포시는 올해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지난해보다 42억원이 늘어난 188억원을 투입해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 발생 시 주택지·도로·농경지 침수피해 발생 우려가 있는 재해취약지 8개 지구를 정비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요사업으로는 성읍-수산간 지방도(서성로) 일대 서성로 재해위험개선지구를 포함하여 6개 지구에 사업비 168억 원을 투입하여 배수시설 정비, 저류지 등 재해저감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신규사업으로 선정된 상습적으로 침수피해가 발생되는 2개 지구(성산읍 오조·시흥, 남원읍 남원리)에 사업비 20억원을 들여 실시설계 및 편입토지에 대한 보상협의 절차를 추진 할 예정이다.

이에 실시설계 과정에서 주민설명회 개최, 수혜자(피해자) 방문 설명, 관련분야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하여 합리적인 실시설계를 수립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올해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초부터 수차례에 걸쳐 중앙부처를 방문, 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 등을 설명하고 그 결과 올해 신규사업 선정되는 등 전년 대비 대폭 증액된 예산을 확보하게 되었다"며 "지속적 발굴 및 투자확대 등 적극적 사업 추진으로 재해취약지역을 해소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하여 서귀포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pji24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