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코로나 19] 전주 피트니스 발 코로나 58명 확진, 역학조사 중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 기자
  • 송고시간 2021-03-04 13:15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개학중인 중,고 학생들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어 철저한 방역과 수칙을 지키는 요구된다
강영석 전북도의료보건과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전북 전주 효자동 K피트니스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새 5명이 추가돼 누적 58명이다.

이처럼 늘고 있는 전주 피트니스발 관련 토로나 19 확진이 유치원 초, 중,고 학생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어 철저한 방역과 수칙을 지키는 것이 필수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밤사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는 모두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전주 피트니스’ 관련 확진자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중고등학교 학생 3명이 포함됐다는 점이다.


2일 중학생 A군과 고교생 B군에 이어 3일에는 중학생 C군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군과 C군은 전주 피트니스센터 관련 확진자인 친구와 접촉했다.

이 피트니스센터에서는 지난달 25일 14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58명의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A군은 확진자인 어머니와 접촉했다.

전북도 보건 관계자는  “피트니스센터와 관련해 아직 750여 명이 자가격리 중이어서 확진자는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들 모두가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진사례를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4일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1222명으로 늘었다.

ybc91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