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 "도심 주택 공급 확대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 기자
  • 송고시간 2021-05-04 15:36
  • 뉴스홈 > 정치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출처=YTN캡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도심 주택 공급 확대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집값 안정화를 위해선 시장 참여자들이 동의하는 수준의 공급이 뒷받침돼야 정책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노형욱 후보자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현재 주택시장은 안정화를 위한 중대 기로에 있다"며 "시장이 다시 불안정한 상황이 되지 않으려면 주택공급 확대 등에 대한 시장의 신뢰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세종시 아파트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지금과 같은 부동산 상황과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불편하게 느낄 것으로 생각하며, 경위와 상관없이 송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이 "노 후보자는 자식들을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학교에 보내기 위해 처제 집 등으로 위장전입한 사실이 드러났지만 아직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았다"며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노 후보자는 "경위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하다"라며 "지금 돌이켜보면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하고,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당시 세종시 행복도시가 초기 단계라 정주여건이 좋지 않아 이전 촉진 차원에서 여러 대책이 있었고 그에 따라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며 "하지만 여러 사정상 결과적으로 실거주는 못하고 매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세종시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았다가 실거주하지 않고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의혹에 대한 질타에 대해서는 ”질책해주신 사항을 무거운 심정으로 받아들인다”며 사과했다. 다만, 아내의 절도 전력과 차남의 실업급여 부정수급 의혹에 대해선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그는 2·4 대책의 참여율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선 "이 사업은 토지 소유주에 대한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기존 도심 재개발·재건축의 부작용인 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라며 "대책 발표 이후 컨설팅받은 곳이 1000곳이 넘고 후보지도 많이 나오는 등 호응이 좋다"라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