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금융위, 가상자산사업자 모니터링 강화 "차명계좌 이용 단속"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 기자
  • 송고시간 2021-06-10 06:00
  • 뉴스홈 > 금융/주식/증권
금융위원회./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금융위원회가 9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의 가상자산 사업자 위장계좌·타인계좌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김정각 FIU 원장 주재로 9일 자금세탁방지 제도에 대한 검사를 위탁받은 금융감독원 등 11개 검사수탁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가상자산사업자의 위장계좌, 타인계좌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와 금융회사 내부직원과 연계된 대출·투자 등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감독·검사 강화 방안 등의 현안을 점검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가상자산사업자의 타인 및 위장계좌 모니터링 강화 방안으로 거래목적과 다르게 운영되는 가상자산사업자 위장계좌 등이 발견될 경우 금융거래를 거절 및 종료하기로 했다.

또 가상자산사업자 집금계좌에서 타인계좌나 개인계좌로 예치금 등 거액이 이체되는 등의 의심스러운 거래가 있을 경우 지체 없이 의심거래로 FIU에 보고토록 했다.


FIU는 가상자산 사업자가 9월 24일까지 은행으로부터 실명 확인 입출금 계좌를 발급받고 이를 신고하도록 의무화하자 타인 명의 계좌 및 위장 제휴업체 계좌를 활용하는 경향이 있다며 관련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9월까지 매월 전체 금융사를 대상으로 업권별 가상자산사업자 위장계좌, 타인명의 집금계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금융회사 등이 대출, 투자, 자산수탁 운용 부문에서 자금세탁 및 불법 금융거래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pji24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