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눈이 건강한 올바른 독서법은?"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 기자
  • 송고시간 2021-09-01 06:03
  • 뉴스홈 > 생활/날씨
- 독서의 계절 가을, 눈이 침침해서 책읽기가...
- 40대부터 수정체 탄력 줄어들며 사물이 흐리게 보이는 노안 진행
-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로 고도근시·난시·백내장·노안까지 교정
사진=정근안과병원 제공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독서하기 좋은 가을이 다가오면서 부쩍 책을 읽으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노안과 백내장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은 노안과 백내장으로 인해 눈이 침침해져 책을 읽는다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노안이란 40대 초반부터 수정체의 탄력이 점진적으로 감소하면서 가까운 거리의 사물이 흐려 보이거나, 독서 시에 쉽게 피곤해지는 경우를 뜻한다. 이는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백내장이란 선천적이거나 후천적으로 수정체에 혼탁이 생겨 빛이 잘 통과하지 못해 물체가 흐려 보이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책을 읽기 위해 돋보기를 착용하지만, 이는 근본적으로 눈의 노화를 되돌리기엔 불가능하다. 돋보기안경을 착용하면 비교적 또렷하게 보이지만, 멀리 봐야할 경우가 생기면 돋보기를 벗었다 썼다 반복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또한, 도수가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2, 3년 혹은 매년 주기적으로 노안이 진행되는 만큼 도수에 맞는 안경으로 새로 교체해야 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노안과 백내장으로 인해 시력이 저하되었을 때 돋보기안경 대신 노안교정술이나 백내장 수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22년간 백내장센터를 운영해오던 정근안과병원은 지난 2016년 백내장·노안 전문센터를 통합 개설해 매년 3600회 이상의 노안 백내장수술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정근안과병원 한곳에서만 해도 백내장 누적수술 건수가 4만 6000건에 달할 만큼 인구 고령화와 함께 백내장 환자도 급속도로 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삶의 질을 고려해서, 백내장수술을 진행하면서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해 시력을 개선하려는 이들 또한 늘어났다.
 
정근안과병원 정희진 병원장은 “팬옵틱스 렌즈를 이용한 백내장 수술을 진행한 결과, 98%에서 0.9이상의 시력을 보였다.”고 밝혔다. '팬옵틱스(panoptix)'는 미국 알콘사에서 개발한 4중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40~80cm까지 연속적인 시야확보가 가능하다. 생체친화적 재질로 개발되어 후발 백내장 질환가능성을 감소시키고 삽입 후 렌즈수축현상이 없어 고정력이 우수하다. 팬옵틱스(panoptix)와 같은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원거리나 근거리 둘 중 하나만 잘 보이게 할 수 있었던 기존 단초점 인공수정체와 달리, 신문, 휴대폰, 바느질 같은 근거리 작업이나 운전 같은 먼거리 시력을 필요로 할 때 돋보기나 원거리 안경 없이도 모두 다 잘 볼 수 있도록 해준다. 따라서 수술 후 안경이나 돋보기에 대한 스트레스를 해소시켜 삶의 질을 향상 시켜준다.
 
백내장 수술을 하면서 팬옵틱스(panoptix)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을 받은 환자 A씨는 “고도근시와 난시, 백내장에 노안까지 와서 최근 책과 모니터가 잘 안 보이고 사물이 흐려서 삶의 질이 많이 떨어졌는데 수술 후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고 말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 눈이 건강한 올바른 독서법은?
   
정근안과병원에서 추천하는 안구건강에 좋은 올바른 독서방법을 소개한다.
 
첫째, 눈을 보호하기 위한 적절한 조명 사용! 쾌적한 조명은 물체를 정확하고 빨리 볼 수 있게 하므로 독서 시간을 단축하고 눈의 피로를 덜어준다. 적당한 조명은 근시의 예방 및 진행을 막는데 도움이 되며, 독서나 근거리 작업 시에는 천장 조명 아래 책상이나 작업 부위에 부분적인 조명이 필요하다.
 
둘째, 독서를 하게 되면 눈에 피로가 오게 되는데 사람은 책에 집중하게 되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정상보다 30%이하로 줄어든다. 정상적인 눈 깜빡임 횟수는 1분에 15∼20회인데 독서할 때는 6번도 제대로 깜빡이지 않는다. 그렇게 되면 안구가 건조해져서 눈이 뻑뻑해지고 이물감이 생긴다. 그러므로 눈의 노동 강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이거나, 1시간 정도 독서를 하고 10분정도 휴식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또한, 책을 읽기 전에 인공누액을 한두 방울 넣어주는 것도 피로감 감소에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