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尹장모 대응문건’ 의혹…박범계 "출처 조사돼야"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 기자
  • 송고시간 2021-09-15 06:00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대검찰청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윤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의혹을 두고 대검찰청 차원에서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른바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는 또 다른 내용이다.

박범계 장관은 14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번 의혹에 관한 보도를 확인하기 위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본다'는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의 질의에 "문건을 촘촘하게 정독했다. 문건의 근거와 출처 등은 더 조사가 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날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이 장모 최모씨 사건에 대한 내부 대응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쪽 분량의 문건에는 최씨가 직접 연루된 사건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이외 사건들도 포함해 시간 순서와 인물별로 정리됐고 형사 처벌 전력, 사건 관계자 실명 등 개인정보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보도는 지난 2일 ‘뉴스버스’가 제기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는 별개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윤 전 총장과 고발장을 야당 측에 넘겼다고 지목된 손준성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진행중이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감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박 장관은 "2019년 8월부터 2020년 4월까지를 언급하고 있고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 얘기가 나온다. 고발장은 단순 고발을 위한 것임을 넘어 상당한 정보가 축적되지 않고서는 작성할 수 없는 것인데, 그래서 사찰 내지 정보의 수집이 있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시민단체의 고발 며칠 만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 전 총장을 입건하는 게 이례적이지 않으냐"고 묻자 "사건 자체가 이례적"이라고 답변했다.

pji24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