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김교흥 의원, 건설현장 일요일 휴무제 전면 확대하는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안 발의!

  •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 기자
  • 송고시간 2021-09-24 18:56
  • 뉴스홈 > 정치
휴일에는 근로자 피로 누적과 현장 관리·감독 소홀로 안전 취약
김교흥 의원(인천 서구갑,국토교통위원회)/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김교흥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 서구갑)은 24일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과 휴식 보장을 위해 모든 건설현장에 일요일 휴무제를 시행하 '건설기술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됐지만, 건설 현장은 관행적으로 휴일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요일은 현장 관리·감독이 소홀하고 근로자들의 피로가 누적되어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평택국제대교 붕괴, 대전-당진선 추락사고 등이 주말에 발생하는 등 주말에 중대사고 발생률이 높았다.
 
현재는 공공이 발주한 건설현장에만 일요휴무제가 시행되고 있다. 김교흥 의원은 모든 건설현장에서 일요휴무제가 적용될 수 있도록 개정안을 발의했다.

건설현장 일요휴무제가 시행되면 적정한 공사기간을 보장할 수 있고 근로자들도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재해가 발생하거나 긴급공사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제한적으로 일요일에도 건설공사를 할 수 있다.
 

김교흥 의원은 “일요휴무제 전면 시행으로 충분한 공사기간을 확보하고 휴식을 보장하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건설업의 안전과 고용, 근로여건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yanghb111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