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전남 강진군, 문화재 활용정책 ‘전국 선도’

  •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김주호 기자
  • 송고시간 2021-10-13 14:26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시문학파기념관, 내년 1억 3천만원 확보…11년째 질주
시문학파기념관이 기획한 '더 샵 252 영랑생가' 프로그램이 내년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돼 1억 3천만 원을 확보했다. /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 전경 / 강진군 제공

[아시아뉴스통신=김주호 기자] 전남 강진군 지역 문화재 활용정책이 전국 지자체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13일 강진군에 따르면, 시문학파기념관이 기획한 '더 샵 252 영랑생가!'가 문화재청2021년 고택종갓집공모사업에 좋은 평가를 받아 내년에도 지속형 문화콘텐츠로 선정돼 1억 3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시문학파기념관이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해온 문화재청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은 △주민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영랑생가 목요음악회를 비롯해 △영랑 감성 아카데미 △영랑 예술학교 △영랑 어린이 시인학교 △영랑생가 사랑방 이야기 프로그램을 주민주도형으로 운영, 영랑생가(국가민속문화재 제252호)의 문화재적 가치 창출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16년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문화재청????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바 있는 명품 콘텐츠로 알려졌다.

이승옥 군수는 "'더 샵 252 영랑생가'의 문화콘텐츠가 내년 공모사업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 강진군 문화재 활용정책이 전국 지자체의 롤 모델로 부상했다"면서 "11년째 중앙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던 데에는 무엇보다 군민의 성원과 공직자의 노력으로 빚어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지역 문화재 활용 사업은 기존의 박제된 문화재 보호정책에서 탈피해 지자체가 문화재에 내재 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 문화재청이 문화유산을 문화콘텐츠로 활용코자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한 국책사업이다.


1433kjh@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