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남양주시, 국내 첫 프로젝트형 놀이 시설 ‘아이사랑놀이터 도르르’ 선보여

  •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 기자
  • 송고시간 2021-10-14 00:06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 누리과정 개정 ‘아동중심, 놀이중심’ 반영 첫 영유아 놀이 시설 설치
- 아동 개개인 놀이특성 존중, 스스로 놀이를 창작할 수 있는 프로젝트 운영
도르르 광장' 내부 활동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남양주시는 영유아의 발달 시기에 가장 중요한 소통 수단인 ‘놀이’의 주체 영유아가 스스로 놀이를 만들어 갈 수 있는 프로젝트형 시설 ‘아이사랑놀이터 도르르’를 새롭게 선보인다.
 
영유아의 놀이 모습을 작고 동그스름한 것이 가볍게 구르는 소리로 표현한 ‘도르르’는 호평체육문화센터에 위치한 구.타요플레이타운을 리모델링해 총 면적 1,004.86㎡,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됐으며, 2019년 보건복지부 놀이&체험실 설치 공모에 선정된 이후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돼 지난 5월 모든 공사를 마쳤다.

 
‘도르르’는 보건복지부 누리과정(아동중심 놀이중심, `19.3.)을 반영한 영유아 복합 체험 놀이 시설로, 우리 시의 역사 자원과 해외 우수 보육 철학인 레지오에밀리아 접근법(이탈리아 에밀리아 유치원에서 시작된 교육법으로, 장·단기간의 프로젝트에 기반한 발현적 교육법, 상징적 표상에 의한 창의성 증진, 아동의 자율성, 부모와 교사, 아동, 지역 공동체의 유기적 관계를 강조)을 담아냈다.
 
시설의 1층과 2층에는 신체 활동을 중심으로 한 ‘목민심서 12’, ‘놀이 광장’ 등이 위치해 있으며, 레지오에밀리아 ‘아틀리에’와 ‘재료 연구소’가 자리한 3층은 영유아가 가진 잠재력, 재능, 창의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것을 탐색하고 창의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목민심서 12’는 정약용 선생의 저서 『목민심서』 12편에서 우리 아이들의 건전하고 건강한 일상을 위한 ‘마음가짐’ 그리고 ‘놀이’, ‘태도’를 마주할 수 있는 문장 놀이로 구성됐다.
 

‘도르르’의 주요 신체 활동 공간인 ‘놀이 광장’은 인터렉티브 미디어 체험 존 ‘상상나래 11’, 영아(36개월 이하)의 도르래 및 볼풀 체험 등이 가능한 ‘아이마루’, 다층 구조로 설계된 메인 시설 ‘도르르 광장’, 1층과 2층을 빛으로 연결해 영유아의 호기심과 모험심을 길러 줄 숨은 공간 ‘상상아지트’의 4가지 존으로 나눠진다.
 
특히, ‘도르르’에는 이탈리아 로리스말라구찌 국제 센터의 공식 네트워크 기관인 KCCT(Korea Center for Children and Teachers)를 통해 지난 1년간 컨설팅을 받아 온 보육 전문가가 배치돼 아이들의 활동을 관찰, 기록하며 아이들이 자신의 의견을 바탕으로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한, ‘도르르’ 개관을 맞아 ‘종이, 빛, 자연물’이라는 프로젝트가 시작되며, 이외에도 ‘도르르’ 곳곳에서 참여형 공연으로 매월 ‘작은 극장’, ‘그림책 워크숍’, ‘악기로 소리 탐색’ 등의 문화 예술 프로그램이 진행될 계획이다.
 
한편, ‘도르르’는 남양주시 보육 전문 기관인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위탁 운영하며, 24개월 이상 7세 미만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1일 총 3타임(10시/1시/3시30분), 2시간 간격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2층 ‘놀이 광장’의 경우 평일 오전은 보육 기관 방문 타임으로 지정 운영된다.
 
이용 요금은 4,000원(남양주시 거주 영유아는 50% 할인), 보호자는 무료이며, 3층 ‘아틀리에’는 체험 비용이 별도로 부과된다. ‘도르르’ 이용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도르르’ 운영 사무실로 문의하거나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lbkk6868@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