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하나교회 정영구 목사, '피와 땀과 눈물로 맺는 열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준섭 기자
  • 송고시간 2021-10-14 04:00
  • 뉴스홈 > 종교
하나교회 담임 정영구 목사./아시아뉴스통신=오준섭 기자

피와 땀과 눈물로 맺는 열매

씨 뿌리는 자의 비유에서 네 가지의 마음은 네 종류의 사람들의 마음을 말하기도 하고, 한 사람 안에 있는 마음의 네 가지 자리를 말하기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첫 번째 길가라는 마음의 자리가 있고 두 번째는 바위라는 마음의 자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가시 떨기라는 마음의 자리입니다. 


말씀의 씨를 받아서 마음의 자리에 그 말씀의 뿌리를 깊이 내립니다. 어떤 사건을 만나도 이제는 흔들이지 않습니다. 이미 부활의 신앙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뒤돌아보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내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이것이 줄기가 막힌 것으로 내적인 신앙의 문제입니다. 줄기는 이생의 염려와 재물과 향락에 마음을 빼앗겨 열매를 맺지 못하고 쭉정이들만 만들어 냅니다. 신앙의 결실이 없습니다. 이 마음을 종교의 마음이라고 합니다. 종교의 마음은 하나님을 믿지만, 여전히 세상의 재물과 향락을 겸해서 섬기는 마음의 자세를 말합니다. 바리새인들입니다.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다는 것이 성경의 진리입니다. 하지만 바리새인들은 돈을 사랑하는 자들이었습니다. 영생을 질문하던 부자 청년도 근심하고 세상으로 돌아갔습니다. 돈이라는 금송아지 우상은 하나님을 대신하여 성도들을 종교인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돈은 일만 악의 뿌리인데 이 뿌리의 줄기를 제거하지 못하면 복음의 씨가 결실을 할 수가 없습니다. 저주받은 무화과나무처럼 열매는 없고 무성한 줄기만 있습니다. 

물질 축복과 건강 축복과 성공 축복만을 바라는 종교의 마음은 날마다 염려와 두려움 가운데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가난하면 가난할수록 낙관주의가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내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할수록 염려가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있고 없는 것은 자신이 결정합니다. 누군가는 100억이 있어도 없다고 생각하고 누구는 10만원 만 있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세상에서 낙관주의로 살 수 밖에 없습니다. 물질 축복 건강축복 성공 축복이라고 하는 바리세인들의 종교심은 결국 불안하고 염려하기 때문에 예배하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내적 치유를 받지 못하면 씨가 열매를 맺을 수 없는데 내적 치유는 성령의 충만함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신앙의 마음은 감사와 기쁨과 즐거움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성령이 아니고서는 줄 수 없는 것입니다. 성령과 함께 살아가야 막혀있던 줄기, 내적 치유의 역사가 일어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성령의 사람입니다. 

길가든 바위든 가시떨기든 결실이 없는 나무는 저주를 받습니다. 영원한 불에 태워집니다. 하나님의 열매는 절대로 사물을 왜곡하는 궤변과 사물을 설명하는 사변과 사물을 부정하는 거짓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열매는 행위의 열매입니다. 그 열매는 피와 땀과 눈물이라는 주님의 희생으로만 가능한 생명의 결실입니다.

인내로 결실하는 자
눅 8:4~15, 사 55:6~11

jso848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