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골때녀' 안영미 하차, "8개월 만에 남편 귀국...임신 준비"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1-10-14 12:54
  • 뉴스홈 > 연예/문화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안영미가 하차를 선언했다.

안영미는 지난 13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시즌2까지 너무 하고 싶었는데 남편이 8개월 만에 미국에서 잠깐 온다."라며 임신 계획을 밝혔다.

이어 "제가 골키퍼가 돼서 공을 한 번 받아들여 볼까 한다."라며 "곧 있으면 나이가 마흔이다. 이번이 아니면 남편이 또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