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워맨스가 필요해' ‘골때녀’ FC 구척장신, 매니저가 전한 주장 한혜진의 충격적 소식은?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1-10-14 19:29
  • 뉴스홈 > 연예/문화
(사진제공=SB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14일 방송되는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한 FC 구척장신 팀(한혜진, 이현이, 아이린, 송해나, 김진경, 차수민)의 모델들만의 특별한 워맨스가 최초 공개된다.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구척장신 멤버들은 힐 대신 축구화를 신고 그라운드를 달리며 놀라운 단합력을 보여줬다.

이들은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주장 한혜진이 응급실에 실려 가는 위기의 순간에도 꿋꿋이 경기를 뛰는 모습으로 모두에게 큰 감동을 전한 바 있다. 최종 4위로 시즌을 마친 이후, 오랜만에 서로의 얼굴을 보고 반가움을 숨기지 못했는데, 한자리에 모인 멤버들의 근황 토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축구에 진심이었던 FC 구척장신 멤버들은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골 때리는 그녀들‘ 뒷이야기뿐만 아니라 본업 모델로서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막내라인 김진경은 “쇼장에서 언니들을 만나면 가까이 안 간다”며 선배 이현이를 당황케 만들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고, 이에 김진경은 다급하게 해명하며 상황을 마무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회의실에 나타난 매니저의 충격 발표에 FC 구척장신 멤버들은 모두 할 말을 잃었는데, FC 구척장신 멤버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 소식은 1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