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김서형, '비닐하우스' 출연 확정...독보적인 연기 행보 예고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1-11-25 06:00
  • 뉴스홈 > 연예/문화
(사진제공=키이스트)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김서형이 영화 ‘비닐하우스’의 주연으로 나서며 독보적인 연기 행보를 이어나간다.

영화 ‘비닐하우스’(감독 이솔희)는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15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 중 하나. 주인공 '문정'이 아들과 함께 비닐하우스가 아닌, 제대로 된 집에서 살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던 중 예기치 못한 사건을 맞닥뜨리며 인생을 뒤흔들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비닐하우스'에서 김서형은 방문 요양보호사인 ‘문정’ 역을 연기한다. 김서형은 중학생의 아들이 있지만, 이혼을 한 후 혼자 살던 비닐하우스로 된 집에 아들을 데리고 올 수가 없어 돈을 모아 제대로 된 집을 구하고 아들과 함께 사는 게 꿈인 인물을 남다른 표현력으로 그려내며 깊이 있는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서형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마인’에서 효원그룹 첫째 며느리로 화려한 상류층의 삶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한편, 자신의 사고방식 틀을 깨며 눈부신 성장을 이뤄낸 '정서현' 역을 맡아 극을 주도했다.

특히 차가운 이성과 뜨거운 감정을 오가는 캐릭터를 세밀한 감정선과 절제된 연기로 보여주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을 얻었다. 김서형이 ‘비닐하우스’의 ‘문정’을 또 어떤 깊이감으로 표현해낼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는 이유다.


한편, 영화진흥위원회가 운영하는 KAFA는 2018년 부산으로 이전했으며 지금까지 봉준호, 허진호, 김태용, 민규동 등 한국 영화 대표 감독을 키워낸 영화 교육기관이다. KAFA 지원작은 윤여정, 박해일 등 실력파 배우들의 참여뿐 아니라 이제훈, 박정민, 엄태구, 변요한 등 라이징 스타를 배출하기도 했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