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김제시, 2030세대 매력있는 출산육아 환경 조성 박차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 기자
  • 송고시간 2021-11-25 19:12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부모와 아이들이 원하는 맞춤형 정책개발을 통한
김제시청 전경./사진제공=김제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김제시(시장 박준배)는 지역사회와 함께 2030 청년세대가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가장 매력있는 도시를 만들고자 김제형 출산 육아 정책에 전력을 쏟고 있다.
 
올해 1월말 관내 산부인과에서 24시간 분만이 중단됨에 따라 2021년 보건복지부의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 신설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여 12억 5천만원을 확보, 우석병원에 분만 산부인과와 소아과 등 선진 의료 시설을 갖추게 됨에 따라 가임기 여성의 건강권 확보와 임산부의 원정 출산에 대한 불편을 해소 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결혼 후 첫아이 출산까지 평균 2.4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점, 2자녀 이하 가정이 대부분인 현실을 감안하여 출산장려금을 청년부부가 체감할 수 있도록 첫째아는 200만원에서 800만원 전국 최고액으로, 둘째아는 400만원에서 1,300만원으로 대폭 상향했으며 셋째아 1,500만원, 넷째아 1,700만원, 다섯째아 이상은 1,800만원이 지급될 수 있게 했다.

“임신부 특별교통수단”을 운영하여 임신부가 의료목적으로 병‧의원 방문 시에 월 2회 이용 가능하며,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 돌봄센터로 방과 후 맞춤 돌봄을 강화하고 있으며, 지평선 어울림센터 내 놀이방 및 장난감 대여 시설 운영으로 빈틈없는 보육 시스템을 구현해 나가고 있다.
 
지역내 금융기관과의 협력사업도 활발히 진행중으로, 출생축하금 10만원(김제하나/새만금 새마을금고), 출산 우대 5% 적금(신용협동조합), 입학축하금 10만원(김제하나/원평/만경 새마을금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3명 이상 다자녀 가정을 위한 혜택으로 “다자녀가구 종량제 봉투 무상지급”, “다자녀 가구 요금 감면”(상수도, 전기요금, 도시가스), 이용금액의 5~10% 이상 할인이 가능한 “임산부․다자녀 가맹 할인가맹점” 75개소를 운영 중에 있다. 올해는 “다자녀 인증앱” 개발로 다자녀 가정임을 쉽게 인증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2022년 1월부터는 다자녀 가정 양육비도 신설되어 셋째아 이상 자녀의 경우 10만원씩 최대 60개월 받을 수 있게 된다.
 
어린이를 위한 하드웨어 공간도 조성되는데 모악산 숲속 놀이터(12억원), 김제시 육아종합지원센터(7억원), 어린이 공원 리노베이션 사업(1억원), 김제 어드벤처 타운(50억원)이 추진될 예정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사회초년생들을 포함한 청년들의 출산과 육아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해 주고자 수요자 중심의 정책개발과 함께 아동 양육 부담 경감에 힘을 보태고 있다.”라며 “부모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김제시를 만들기 위하여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yun728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