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책, 기억록' 운전면허시험 합격률이 10%였던 시절, 불티나게 팔리던 책은?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1-11-26 06:00
  • 뉴스홈 > 연예/문화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반자율주행차가 도로 위를 달리는 요즘, 내비게이션 없이 달리는 차는 얼마나 될까?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교양프로그램 '책, 기억록'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후원으로 제작된 북토크 프로그램으로 MC 유세윤과 작가 김중혁, 책덕후 아이돌 SF9의 인성,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이 함께 잊히기엔 너무나 아까운 책들을 소환해 책 한권에 담긴 시대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책, 기억록’에서 다루는 베스트셀러들은 단순히 판매부수 집계에 따른 결과나 문학적 작품성에 국한하지 않고, 문학작품 외에도 실용서들을 함께 다룸으로서 책 속에 녹아든 시대의 모습을 함께 발견하는 즐거움을 함께 맛보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1980년대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중 모두의 길잡이가 되어준 한 권의 실용서를 소개한다. 바로 ‘전국도로 안내지도’ 책자다. 당시에는 모든 자동차엔 이 지도책이 필수품이었고, 조수석에 탄 사람은 이 지도를 펼침과 동시에 인간 내비게이션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명절날 더 빠른 길을 찾는 것도, 맛집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것도 모두 이 지도책을 통해 이뤄졌다.

그렇다면 요즘 세대들은 지도책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을까? 김중혁 작가가 녹화장에 가져온 지도책을 들여다보던 인성은 ‘저는 그냥 택시를 타겠습니다’라고 선언해 모두를 웃게 했다는 후문.


더불어 다양한 출판사에서 매년 새로이 출판하고 있고, 지금까지 2000만 권이 넘게 팔린 것으로 추정되어 대표적 실용서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자동차 운전면허문제집’도 함께 다룬다. 1980년대 마이카 시대를 맞아 운전면허 시험에 합격하려는 이들에게 길라잡이가 되어준 베스트셀러 ‘자동차 운전면허문제집’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던 네 사람은 1980년대 운전면허 시험 합격률이 10%에 지나지 않았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그러던 중 안예은은 ‘우리 아버지도 100점 만점에 80점 커트라인을 못 넘겨 운전면허만 4수이셨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는 후문.

책을 통해 시대의 모습을 들여다보는 경쾌한 북토크 프로그램 MBC ‘책, 기억록’은 오는 28일 오전 8시 5분에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