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충북도,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 발대식 개최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경선 기자
  • 송고시간 2021-11-26 07:17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25일 옥천군 생활체육관에서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 발대식이 개최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충북도는 25일 옥천군 생활체육관에서 옥천군 및 옥천군 자원봉사센터와 공동으로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해 옥천군민운동 협약기관·단체 대표, 박형용·황규철 도의원, 김재종 옥천군수, 임만재 옥천군의회 의장, 옥천군의원, 시군자원봉사센터장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은 그동안 도와 옥천군 주도로 운영하던 사업을 군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확산시키자는 민간주도 전환 운동이다.
 
이번 발대식에서 생산적 일손봉사 범 군민운동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한 41개 기관·단체, 봉사단체, 기업체봉사단은 협약을 체결해 생산적 일손봉사에 적극 나서기로 결의했다.
 
특히,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 성공을 기원하고 각오를 다지기 위한 성공기원 다짐 퍼포먼스에서 참석자 모두 “우리농가, 우리기업 내손으로 되살리자!”를 외치며 생산적 일손봉사 옥천군민운동 참여 의지를 다졌다.
 

한편, 충북도는 도와 시‧군 주도로 운영하고 있는 생산적 일손봉사 사업을 민간주도로 전환하고 있다.
 
2019년 진천군이 민간주도 방식의 군민운동을 시작했고 2020년 증평‧괴산‧음성에서 동참해 생산적 일손봉사 확산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옥천군을 시작으로 영동‧단양에서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시종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생산적 일손봉사는 우리도가 2016년 전국 최초로 시행한 사업으로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중소기업의 시름을 덜어드리기 위해 시작했다”며,“사업을 보다 활성화하고 꾸준히 이어 가기 위해서는 민간주도의 자발적 참여가 필요한데, 옥천군 자원봉사센터가 군민운동으로 시작해보겠다고 해 이를 환영하고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오늘 발대식을 계기로 생산적 일손봉사 사업이 민간주도 사업으로도 크게 성공하길 기대하며, 옥천군이 남부 3군에서 가장 먼저 시작하는 만큼 모범적인 운동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할 능력이 있는 도시의 유휴인력을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중소기업에 연결해주는 사업으로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실비를 지급하고 있다.

123g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