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이북도민·북한 이탈주민 조기 정착·지원에 민·관 ‘맞 손’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 기자
  • 송고시간 2021-11-26 13:45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이북도민·북한 이탈주민 조기 정착·지원에 민·관 ‘맞 손'.(사진제공=제주도청)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제주에 거주하는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의 조기 정착·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남북교류 및 협력 사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민·관·학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 오후 2시 제주시 이호동 오드리 인 호텔 연회장에서 행정안전부 이북5도위원회(위원장 오영찬)가 주최하는 ‘이북도민 민·관 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실효성 있는 이북도민 지원 정책에 대해 고민하고,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 간 화합을 위한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포럼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오영찬 이북5도위원회 위원장, 김기찬 황해도지사, 이명우 평안남도 지사, 이진규 함경남도 지사, 김재홍 함경북도 지사 등이 참석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축사를 통해 “오늘 포럼이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의 더 나은 삶과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향한 여정의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 권한대행은 이어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이 제주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이북5도 사무소와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계평화의섬’ 제주가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를 선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황석규 제주다문화교육 복지연구원장이 ‘제주 이북도민 조직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정대철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좌장으로 맡고 강철남 제주도의회 의원, 문윤택 제주국제대학교 교수, 좌용철 제주의소리 편집부국장, 오임수 도 자치행정과장이 참여한 가운데 이북도민·북한 이탈주민 지원 활성화 방안 등을 토론했다.

제주도는 민선 7기 공약인 ‘이북도민 복지 확대’를 위해 이북5도위원회와 제주도청의 연락 사무역할을 맡은 이북5도 제주특별자치도사무소에 대한 지원을 매년 확대하고 있다.

또한,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을 지원하는 ‘북한이탈주민 제주지역적응센터’를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 위탁해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지난 23일 「제주특별자치도 이북5도민 등의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이를 근거로 평화통일의식 함양사업, 이북5도민 후세대 육성 등에 대한 사업을 지원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에는 2만 3,000여명의 이북도민과 북한 이탈주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yoonjahee@naver.com